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인류가 관측을 시작한 이래 빙하가 가장 빠른 속도로 녹고 있다

한스타일 | 2015.08.04 20:32 | 조회 1719 | 추천 0
인류가 관측을 시작한 이래 빙하가 가장 빠른 속도로 녹고 있다

The Huffington Post  2015년 08월 04일 


빙하 관측의 역사는 120년이 넘는다. 세계 빙하 모니터링 서비스(WGMS)가 8월 3일에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전세계의 빙하가 관측이 시작된 이래 가장 심하게 녹고 있다.

IceTrend1.png

빙하학 저널에 발표된 이 연구에서는 기후 변화가 지난 백 년 간 세계의 수천 개의 주요 얼음층을 급속히 줄여왔다는 새로운 증거를 제시한다. WGMS에 의하면 1894년에 과학자들이 관측을 시작한 이래 21세기의 첫 십 년 동안 가장 빠른 속도로 얼음이 녹았다.

“세계적으로, 매년 알프스 산맥의 세 배 정도에 해당하는 얼음을 잃는다.” WGMS의 디렉터이자 이번 연구를 주도한 마이클 젬프가 허핑턴 포스트에 말했다.

평균적으로, 올해 세계의 빙하는 76센티미터 정도 녹을 것이라고 젬프는 말한다. 그것은 1990년대에 잃었던 양의 두 배이며, 1980년대에 잃었던 양의 세 배이다.

전세계 정상들이 파리에 모일 기후 변화에 대한 U.N. 회의를 불과 몇 달 앞두고 나온 소식이다. 전세계의 과학자들은 이번 회의에서 합의에 도달하지 못하면 "플랜 B는 없다"며 중요성을 강조한다.

다른 수치들도 우려스럽다. 2014년은 기록이 시작된 이래 가장 온도가 높은 해였고올해 초 전세계 얼음의 양은 관측 시작 이래 최저를 기록했다. 유실된 얼음은 재앙을 가져오는 해수면 상승에 기여할 가능성이 아주 크다. 일부 과학자들은 앞으로 50년 안의 해수면 상승폭을 최대 3미터로 예측하고 있다.

최근 5년간의 기초 자료를 보면 우려할 정도의 속도로 얼음이 녹고 있으며, ‘나쁜 뉴스가 더 나빠지고 있다’고 젬프는 말한다. 21세기가 끝날 무렵에는 알프스 산맥의 빙하 중 최고 90%까지 사라질 수 있다.

“우린 빙하가 녹고 있다는 메시지에 익숙해지고 있다. 그러나 너무 익숙해지면 안 된다.” 젬프의 말이다.

빙하는 통계 수치보다 더 효과적일 수 있는, 눈에 확 들어오는 기후 변화의 지표가 될 수 있다. 온도가 0.1도 올랐다는 말은 실감하기 힘들 수 있지만, 빙하가 무너지는 모습은 무시하기가 힘들다고 젬프는 말한다.

“나는 늘 사람들한테 말합니다. ‘아이들을 데리고 빙하 앞에 가서 사진을 찍어라. 매년 같은 장소에 가보아라.’ 그러면 우리가 무엇을 잃는지 깨닫게 됩니다.”

허핑턴포스트US의 World's Glaciers Melting At Fastest Rate Since Record-Keeping Began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NASA arctic sea ice 184 2012.png

Figure-3a.png


공감
twitter facebook
16개(1/1페이지)
세계는 지금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 인류가 관측을 시작한 이래 빙하가 가장 빠른 속도로 녹고 있다 한스타일 +0 1720 2015.08.04
15 일대일로 최대 수혜 도시…시안, 서북의 봉황으로 날다 사진 한스타일 +0 1940 2015.08.01
14 세계는 온난화 폭염중 한스타일 +0 1609 2015.07.31
13 화난 터키, IS 보다 쿠르드가 더 미운 이유는?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0 1761 2015.07.28
12 그리스의 살점 뜯는 '유럽의 샤일록 한스타일 +0 1639 2015.07.26
11 중국군, 대만총통부와 닮은 모형건물 놓고 군사훈련"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0 1837 2015.07.26
10 [다가오는 美금리인상] 한스타일 +0 1778 2015.07.26
9 왕지쓰 베이징대 교수 "미·중 관계 본질은 두 개의 질서" 한스타일 +0 819 2015.07.24
8 러시아,중국,북한 미국 본토향한 미사일 개발중 한스타일 +0 934 2015.07.23
7 올해 6월 세계 평균 기온, 역대 최고치 경신 한스타일 +0 830 2015.07.23
6 北 급변사태 철저 대비’ 메시지 한스타일 +0 891 2015.07.22
5 시진핑 北中접경 첫 방문 한스타일 +0 857 2015.07.22
4 유럽의 물관리 한스타일 +0 974 2015.07.21
3 유로화 한스타일 +0 821 2015.07.21
2 '미국 몰락' 예고하는 12가지 신호는 한스타일 +0 863 2015.07.21
1 "홈페이지 글 삭제하라"..日의 졸렬한 역사 지우기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0 953 2015.0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