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바다를 제패한 아시아의 바이킹, 발해인들

한스타일 | 2015.07.29 20:12 | 조회 2135 | 추천 1

윤명철 교수의 고구려 이야기]<12>바다를 제패한 아시아의 바이킹발해인들

 

 

동아일보 2014-06-03  

   

 

윤명철 동국대 교수중국은 동북공정을 추진하면서 발해는 당 왕조가 관할한 소수민족 지방정권(渤海是我國唐王朝轄屬的少數民族地方政權)’이라고 했다심지어 초기 국호를 말갈국이라고 했다역사를 뒤엎는 궤변이 아닐 수 없다.

 

일본의 역사서 속일본기(續日本紀)의 기록을 보자. ‘고제덕 등 8명 고려의 사절들이 출우국(出羽國·현재 일본 혼슈의 아키타 지방)에 도착했다성무천황이 영접사를 보내 모셔다가 극진히 대접하고국서를 주었으며 이후 정중히 돌려보냈다.’

 

때는 서기 727발해 2대 임금인 무왕(武王시절에 있었던 일이다본문 첫머리에 나온 고려는 발해를 가리킨다무왕은 일본에 보낸 국서에서 스스로를 고려국왕(高麗國王)’이라고 칭했다국서에는 발해가 고구려의 옛 영토를 회복하고 부여에서 전해 내려온 풍속을 간직하고 있다(復高麗之舊居 有夫餘之遺俗)’는 선언이 기록되어 있었다일본국도 발해에 파견하는 사신을 견고려사(遣高麗使)’라 불렀다이런 사실들을 보면 발해의 첫 국호는 진()국이면서 동시에 고려국이었을 것이다.

 

 

○ 에 공식사절만 34회 파견

 

발해는 698년부터 926년까지 228년 동안 존속했으며 해동성국(海東盛國·바다 동쪽의 전성기를 맞이한 나라라는 뜻)이라 불리기도 했다그들은 고구려 멸망 후 고구려를 계승하면서 부활했다자의식이 강해서 하늘의 자손임을 표방했고임금은 신라와 달리 철저하게 독자적인 연호를 사용했다.

 

발해는 강대국이 되기 위해 해양력을 강화시켰다. 732년 9월에 발해의 해륙군이 당나라를 침공한 기록이 있다.이때 장문휴(張文休)는 수백 척의 배를 거느리고 압록강 하구의 박작성(단둥 시)을 떠났다요동반도 해안에 이르러 은밀하게 항해하다 산동반도의 등주항에 상륙했는데 전광석화 같은 상륙작전으로 자사(刺史)인 위준(韋俊)을 살해하고최대의 해군기지였던 등주성을 점령했다그 후 발해는 황해 북부 항로를 이용하면서 제나라(고구려 유민들이 중국으로 건너가 산동반도를 장악한 후 세운 나라)와 말 무역을 벌였다.

 

발해인들은 고구려인들처럼 돛단배를 타고 동해를 건너 일본을 다녔다믿기 힘든 일이지만 220여 년 동안에 공식적인 사절만 무려 34회 파견했고기적 같은 일이지만 746년에는 1100명에 달하는 민간인들이 건너가기도 했다.

 

여기에는 몇 가지 이유가 있다. 8세기동아시아는 21세기처럼 갈등과 충돌의 냉전 시기였다발해는 신라와 국경 분쟁을 일으켰고일본은 신라의 일본열도 상륙을 두려워하면서 신라정토론을 선언하고 본격적으로 전쟁 준비를 했다신라 또한 전쟁 준비에 여념이 없었다통일신라를 남북에서 압박하던 두 나라는 자연스럽게 발일(渤日)동맹을 발동시켰다이 과정에서 동해를 건너 사신들이 오고 갔다특히 일본은 발해의 도움을 절실히 원했다.

 

그러다 냉전이 끝나면서 무역과 문화의 시대가 도래했다. 100명이 넘는 인원이 승선한 24척의 선단들이 쉴 새 없이 동해를 건넜다일부는 현지에 남아 곳곳에 세워진 객관이나 객원에 몇 달씩 머무르면서 장사를 하기도 했다일종의 보세구역이었던 셈이다.

 

발해인들은 담비가죽호랑이가죽표범가죽말곰가죽명주나 철동 같은 고도의 기술 상품과 꿀인삼다시마 같은 토산품을 수출했다해표피(바다표범가죽), 해상어 등으로 만든 수공업 제품은 물론이고대모배(玳瑁杯·동남아산 붉은 바다거북 껍데기로 만든 술잔등 남방 물품까지도 중계무역을 했다물론 귀국할 때는 수은,면 등을 사갖고 와서 팔았다. 871년에 양성규가 사신으로 왔을 때에는 일본 왕정에서 지불한 돈만 40만 냥이었으니 귀족이나 관리일반인들이 지불한 금액까지 합하면 엄청났다.

 

무역 역조 현상은 일본 국가 재정을 어렵게 만들었다그래서 발해산 모피 착용에 대한 규제를 발동시키기도 했고 사신들은 12년마다 한 번씩 오도록 제한했으며 1회 인원수도 105명으로 묶었다.

 

 

○ 동아시아 최초 동해무역권 성립

 

발해인들은 동아시아 역사상 처음으로 본격적인 동해무역권을 성립시켰다이 과정에서 많은 이들이 희생되기도 했다초기에는 소규모 인원이었지만 점차 100명이 넘고, 359(779)이 온 적도 있었다. 739년에는 전원이 죽는 참사가 발생하기도 했고 776년에는 187명 가운데에서 46명만 살아 돌아왔으며 786년에는 표류하다가65명 가운데 12명은 원주민에게 죽고 나머지 53명만 생존한 일도 있었다그 후로도 이런 비극은 되풀이됐다.

 

일본 학자들은 우리 역사와 문화를 축소하기 위해 그동안 발해의 배가 작고 난파 사례가 많은 점을 들며 발해의 조선술과 항해술이 뒤떨어졌다는 궤변을 늘어놓았다안타까운 것은 우리도 발해의 역사와 과학기술을 깊이 연구함이 없이 그들의 주장을 추종해 왔다는 점이다.

 

발해인들은 2, 3번의 예외를 두고는 대부분 음력 10월에서 음력 1월 사이에 동해를 건넜다뒷바람인 북서풍을 이용해야 하기 때문이다겨울의 동해는 수온이 낮고폭풍이 몰아칠 땐 풍속이 초속 20m 이상이며파도는5m가 넘어 항해가 불가능하다더군다나 107만 km²에 달하는 망망대해라서 고도의 천문항법(태양별 등과 같은 천체의 고도와 방위를 관측하여 선박의 위치 및 항로를 측정하는 항법)이 필수적이다.

 

그래서 일본은 동해를 건널 엄두조차 못 냈다. 200여 년 동안에 겨우 9그것도 답례사라는 명목으로 함께 갔다심지어 당나라에 파견한 사신들도 때로는 발해 배를 얻어 타고 다녔다물론 사신단에는 고려씨(高麗氏)를 비롯해 항해사 등 고구려 유민들이 다수 타고 있었다.

 

 

○ 모험심-도전정신 뛰어난 고구려의 후예

 

발해는 우리 역사에서 잊혀진 나라실체가 불분명한 안갯속에 싸인 나라로 취급되어 왔다하지만 총 228년을 존속한 그들은 무역과 경영 능력이 뛰어났으며모험심과 도전정신비극적인 상황에 굴복하지 않는 강인한 정신력을 갖춘명실상부한 고구려의 후속 국가였다또 목숨을 내걸고 험한 바닷길을 건너다니던 아시아의 바이킹이었다.

 

그들은 함경도 해안연해주의 크라스키노블라디보스토크나홋카 등의 해안을 출항하여 일본 열도 북쪽의 아키타 현에서 남쪽 규슈 지방에 이르기까지 모든 항구에 도착했고 아무르 강(흑룡강하구나 주변의 항구들을 출항하여 타타르 해협을 넘어 사할린과 홋카이도(北海道)에도 도착하였을 것으로 추정된다오호츠크 해 어느 마을에서 발해인들의 자취가 발견될 날을 고대해본다.

 

정치 군사적으로 중요한 동해는 동아시아의 새로운 경제 중심 지대가 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중국과 러시아는 옛날 발해 영토인 연해주를 놓고 갈등을 벌이고쿠릴 열도에서는 러시아와 일본이 영토 분쟁 중이다그리고 중국은 두만강 하구인 나진선봉을 통해서 동해 진출을 시도하고 있다.

 

미래를 향한 국가 전략의 재설계가 절실한 시대다그 무엇보다도 동해를 누비고 일본 열도로 세력을 확장했던 발해의 웅장한 스케일을 되새겨볼 필요가 있다.

 

윤명철 교수

 

공감
twitter facebook
  • 전체
  • 고조선이전
  • 고대사
  • 역사왜곡
  • 환단고기
76개(1/4페이지)
한민족 역사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76 [고대사] [한사모] 단군과 홍익사상-이병택 아사달 +0 228 2019.06.15
75 [환단고기] 일평생 정통국사의 광복과 조국의 독립을 위해 헌신한 운초 계연수 선생 한스타일 +0 2342 2015.08.10
>> [고대사] 바다를 제패한 아시아의 바이킹, 발해인들 한스타일 +1 2136 2015.07.29
73 [환단고기] [영상]환단고기 역주본 추천사 박석재,남창희,이강식,홍윤기 교수 한스타일 +0 2154 2015.07.28
72 [환단고기] [영상] 환단고기가 위서가 아니라는 절대적 증거가 수두룩 (20분) 한스타일 +0 2130 2015.07.28
71 [환단고기] [영상] 이덕일 "환단고기를 위서라고 보기엔 한스타일 +0 2166 2015.07.28
70 [역사왜곡] 단군을 부정한 이병도의 국사대관 사진 송화강 +1 1989 2015.07.27
69 [역사왜곡] "식민사학자 이병도를 회개시킨 최태영박사" 사진 [2] 아사달 +0 2142 2015.07.26
68 [역사왜곡] 중 후한서에 고구려 대무신왕·모본왕 나옴에도 유령 취급 아사달 +0 1467 2015.07.26
67 [역사왜곡] 식민사관 ‘삼국사기 초기기록 허위론’ 교과서에 그대로 아사달 +0 1437 2015.07.26
66 [역사왜곡] ‘한사군 한반도설’ 근거 목곽묘, 한사군 앞서 이미 축조 아사달 +0 1275 2015.07.26
65 [역사왜곡] “둔유=동어, 열구=율구” 멋대로 해석 “황해도에 대방군” 아사달 +0 1354 2015.07.26
64 [역사왜곡] ‘낙랑, 한반도에 있었다’ 쓴 중국 사서 하나도 없어 아사달 +0 1332 2015.07.26
63 [역사왜곡] 중국이 밑돌 깔고 일제가 못박은 ‘평양’의 한사군 아사달 +0 1327 2015.07.26
62 [역사왜곡] 현재진행형 역사 왜곡 뒤엔 ‘쓰다·이병도 짙은 그림자’ 아사달 +0 1315 2015.07.26
61 [역사왜곡] 식민지 유산 Colonial Legacy 한스타일 +0 1186 2015.07.26
60 [환단고기] [영상] 일본의 천신제사와 환단고기의 사서학적 위상연구 (홍윤기) 한스타일 +0 1294 2015.07.26
59 [역사왜곡] 단군을 부정한 이병도의 국사대관 사진 한스타일 +1 1324 2015.07.26
58 [고대사] 발해 연표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0 1359 2015.07.26
57 [고대사] 신라 박혁거세는 북부여 시조 해모수의 5대손 파소의 아들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0 1722 2015.0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