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한국 판소리는 심오한 철학이죠"

한스타일 | 2015.07.23 16:48 | 조회 1772 | 추천 1

한국 판소리는 심오한 철학이죠" 3.29


"판소리는 훌륭한 세계문화유산입니다. 제 무대를 통해 한국인들이 판소리의 매력을 깨닫고 가꿔나가길 바랍니다."    고희를 훌쩍 넘긴 나이에도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독일의 오페라 연출 거장 아힘 프라이어(77).



그가 살인적 일정을 소화하면서까지 지난 연말부터 국립극단 기획공연 창극 '수궁가' 연출에 뛰어들었다. 프라이어의 연출로 탄생한 수궁가는 올 9월 8~11일 국립극장에서 초연되고 12월 22~23일에는 독일 부퍼탈 시립극장에서 '코리안 판소리 오페라'란 장르로 세계 무대에 소개될 예정이다.


한국인 성악가를 아내로 둔 덕에 판소리와 창극의 매력에 흠뻑 빠지게 된 그는 현재 한국에 머무르며 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 판소리는 삶이 무엇인지 얘기해주는 훌륭한 예술입니다. 옛이야기를 통해 현 시대의 불안이 무엇인지 짚어주는 데 탁월해요." 프라이어는 인터뷰 내내 판소리의 아름다움에 대해 열변을 토했다. "판소리에는 두려움과 유토피아, 이 세상에 펼쳐지는 철학적 문제들이 잘 나타나 있다"며 "그것을 창극이라는 장르에 녹여 어떻게 설명할 것인지는 연출가 몫인데, 매우 새롭고 도전적인 작업"이라고 연출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프 라이어는 판소리와 창극에 대한 한국인의 관심을 당부했다. 


"한국은 세계적으로 알려질 훌륭한 전통문화 자산을 많이 가지고 있는데 이를 발전시키려는 노력은 부족해요. 판소리가 한국인에게 두루 사랑받는 장르가 된 후에야 세계화도 가능한 일일 텐데요." 한국어는 한 단어도 알아듣지 못한 그이지만 '판소리'만큼은 정확하게 발음했다. [이경진 기자]

공감
twitter facebook
19개(1/1페이지)
한국음악(우리가락)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19 한민족의 노래 세계의 아리랑 사진 한스타일 +0 2085 2015.07.29
18 우주의 율려 풍물과 한민족 한스타일 +0 1675 2015.07.25
17 궁상각치우와 중임무황태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1 2865 2015.07.23
16 노란 색 소리의 씨앗 황종(黃鍾)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0 1880 2015.07.23
15 국악장단,휘모리,굿거리,대-한민국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1 2079 2015.07.23
>> 한국 판소리는 심오한 철학이죠"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1 1773 2015.07.23
13 판소리 동편제,서편제,중고제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0 2243 2015.07.23
12 세종과 종묘 제례악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0 1611 2015.07.23
11 답글 종묘대제 사진 한스타일 +0 1155 2015.07.29
10 세종이 해결한 기보법 정간보 [ 井間譜 ] 사진 첨부파일 [5] 한스타일 +0 2852 2015.07.23
9 한국 궁중음악의 대표 수제천(壽齊天)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0 1105 2015.07.23
8 고조선의 노래 공무도하가 [公無渡河歌]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0 1059 2015.07.23
7 배달과 단군조선 시대의 제천가 어아가(於阿歌 한스타일 +0 1162 2015.07.23
6 배달시대로부터 내려온 민족음악 한스타일 +1 933 2015.07.23
5 고조선의 예악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0 1121 2015.07.23
4 음악과 예는 모두 동이족의 종교적 의식에서 나와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0 911 2015.07.23
3 가무 한스타일 +0 942 2015.07.23
2 동이 음악 한스타일 +0 1020 2015.07.23
1 독일 출신 세계적 오페라 연출가 아힘 프라이어 “판소리, 처음 듣고 매료 한스타일 +0 1056 2015.0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