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신통력으로 불을 끈 진묵 대사(震默大師))

한스타일 | 2015.07.31 10:11 | 조회 1767 | 추천 1
신통력으로 불을 끈 진묵 대사(震默大師))

 
진묵대사(1562~1633)는 조선 16대 왕인 인조대왕(11년) 때의 고승(高僧)으로 속명은 일옥(一玉)이고 진묵은 법호이다. 그는 김제군 만경면 화포리에서 태어났다고 전해지는데 화포리는 옛날 불거촌을 한자로 표기한 것으로 불거(佛居)가 불개(火浦)로 변한 것으로 부처님이 살았던 마을이란 의미이다.
 
서산 대사와 쌍벽을 이룰 만큼 뛰어난 고승이지만 깊은 산중에서 은둔하고 지낸 까닭으로 크게 역사에서 알려지지 않은 전설상의 인물처럼 되어버렸다. 서산, 사명 대사가 임진왜란 당시에  풍전등화와 같은 위기에 처한 조선을 구하기 위하여 승병을 모집하여 일본을 상대로 크나큰 업적을 이룬 것과는 대조적이다. 그가 주로 머문 사찰로는 변산 월명암(月明庵), 전주 원등사(遠燈寺), 대원사(大元寺) 등을 꼽을 수 있다.
 
대사가 사미(沙彌)시절, 김룡사에서 대중공양에 먹을 상추를 씻는데 김룡사에서 10여리 떨어진 대승사에서 불이나, 스님들이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고는 손에 든 상추를 들고 물을 뿌려 불을 끄고 나니 상추는 먹지 못하게 되어 스님들의 호된 질책을 받았으나, 며칠 지난 후 대승사스님이 김룡사에 볼일이 있어 들렀다가 대승사에 불이 났는데 갑자기 소나기가 쏟아져 불이 꺼졌는데 주변에 상추들이 널려 있었다고 전하자 사미의 신통력에 모두들 놀랐다고 하였다. (일설에서는 해인사의 팔만 대장경을 모신 장경각에서 불이 나는 것을 관하고 상추로 물을 뿌려 해인사 장경각의 화재를 막았다고 전한다.)
 
술을 즐겨 마신 진묵대사의 일화로 득남을 위해 백일기도를 하기로 결심하고 절을 찾아온 마을사람에게 진묵대사는 “곡차를 가져다 주면 아들을 낳게 기도를 해 주겠다”고 해서 마을 사람은 곡차를 가져다가 진묵 대사께 드렸으나, 가져온 술만 마실 뿐 진묵 대사는 한 번도 법당에 들어와 기도염불을 해주지 않았다. 백일기도가 거의 끝나갈 무렵 마을 사람은 진묵 대사를 찾아가  “스님께서는 곡차를 가져다주면 아들을 낳기 위한 기도를 해 주시겠다고 하고는 매일 곡차만 드시고 기도는 안 해 주시니 너무 하십니다.”라고 말을 하자 진묵대사는  “그래 그러면 내가 나한님에게 득남을 할 수 있게 부탁을 해 보겠습니다.”  
 
진묵 대사는 그날로 나한전에 들어가 “이 마을에 한 보살이 아들 낳기가 소원인데 한 번만  들어주지.” 하면서 나한의 뺨을 일일이 때렸다. 그날 밤 그 보살의 꿈에 나한들이 나타나서 “진묵 대사가 우리들의 뺨을 때려서 몹시 아프니 득남의 소원은 들어 줄 테니 제발 진묵대사에게 다시는 그런 부탁은 하지 말라”라는 부탁을 하고 사라졌다. 그런 일이 있은 후 그 보살님은 아들을 낳게 되었고 그 후 많은 사람들이 그 절에서 기도를 한 후 신이한 영험을 보았다고 전해져 오고 있다.
 
진묵대사는 7세에 전주 봉서사로 출가하여 명리엔 초연한 분으로 참선(參禪)과 경전(經典)을 독송(讀誦)하는 일로 일생의 업으로 삼을 만큼 수행(修行)에 전념하였다.
석가모니(釋迦牟尼)의 소화신(小化身)으로 추앙을 받을 정도로 법력(法力)이 출중하였으며, 술을 잘 마시기로 유명하여, 술에 관한 기행이나 설화도 많이 전해져 내려고 있으며. 기억력이 뛰어나 책장에 눈길만 한번 스쳐도 모두 외울 정도의 신통력으로 많은 이적(異跡)낳았다고 전한다.

jinmok.jpg


공감
twitter facebook
47개(1/3페이지)
한국의 신비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47 박진여 "당신은 전생에 무엇이었을까?" 한스타일 +0 3030 2015.08.01
46 [김영우 전생여행] 전생여행으로 바라본 한국의 미래 한스타일 +0 1871 2015.08.01
>> 신통력으로 불을 끈 진묵 대사(震默大師)) 사진 한스타일 +1 1768 2015.07.31
44 신비의 진묵대사 부도탑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0 2090 2015.07.31
43 답글 진묵대사부도 한스타일 +0 1677 2015.07.31
42 정감록의 핵심 예언 한스타일 +0 2980 2015.07.26
41 격암 남사고가 전하는 미륵불 강세소식 한스타일 +0 1629 2015.07.26
40 원효의 아들 설총의 미륵불 강세 예언 한스타일 +0 1426 2015.07.26
39 화담 서경덕과 구미호 사진 한스타일 +0 857 2015.07.26
38 꿈에 술을 먹고 취한 이민서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0 865 2015.07.25
37 후손인 이항복을 구한 이제현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0 766 2015.07.25
36 장승이 마련해 준 삼백 냥 사진 한스타일 +1 924 2015.07.25
35 탄허스님 한국과 미국은 간태합덕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0 1230 2015.07.25
34 답글 탄허스님의 예언 한스타일 +0 922 2015.08.04
33 탄허스님의 미공개 예언 한스타일 +0 1170 2015.07.25
32 독일에서 만난 신비주의자와의 대화 한스타일 +0 869 2015.07.25
31 용오름의 정체는?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0 930 2015.07.25
30 철새와 조상혼(祖上魂) 사진 한스타일 +0 841 2015.07.25
29 신라오릉 비석에 물방울 (2010) 사진 한스타일 +0 865 2015.07.25
28 한민족이 세계를 주도한다 예언 한스타일 +0 1215 2015.0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