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화담 서경덕과 구미호

한스타일 | 2015.07.26 17:24 | 조회 865 | 추천 0
화담 서경덕과 구미호

서경덕은 12살 때 도승을 따라 산사에서 공부를 했다.
한번은  그 중이 말하기를 “너는 지금 집에 돌아가거라. 그러면 내일 어떤 이상한 중이 너를 찾아 올터인데, 너는 그를 잘 대접하고 보내준 다음 바로 돌아오너라.”

화담은 바로 집에 돌아와 중일 기다리는데, 과연 어떤 손님이 작은 나귀를 타고 
청의동자 둘을 데리고 왔다. 그가 말하기를 “나는 태백산에 있는 사람이오. 
듣자니 당신께서 남다른 자질이 있다고 하기에 특별히 찾아왔소.

화담은 일어나 사례를 하고 유교경전 및 천문 지리 점술 비선술 등에 대해 물어보니 그 사람은 막힘없이 대답하였다. 화담은 그에게 탄복하여 ‘우리 스승님도 이 사람보다 낫지는 못할 것이다.” 라고 생각될 정도였다.

그 손님이 돌아간 뒤 화담이 다시 절로 돌아가 스승에게 고했다. 
스승은 “내가 평소와는 다른 수련을 할테니 너는 이유를 묻지 말아라.”
하고는 벽을 향하여 앉아 눈을 감고 합장을 하고서 사흘동안 말도 하지않고 먹지도 않더니 비로소 눈을 뜨고 말하였다.

“너는 나를 따라 오너라” 스승은 뒷산 꼭대기에 올라가서 화담에게 말하기를 “너는 내 겨드랑이 밑을 꼭 잡고 눈을 감아라.” 하고는 허공에 떠서 서쪽을 향해 날아갔다.

며칠후 한 곳에 멈추더니 화담에게 눈을 뜨라고 하였다. 화담이 눈을 뜨고 보았으나 어디인지 알 수 가 없었다. 스승은 가루약을 물에타서 먼저 마시고 화담에게도 먹였다. 그 약을 먹자 정신이 맑아지고 추위나 배고픔을 모르게 되었다.

산 위에는 둘레가 수십리 가량 되고 나무 그늘이 수백리나 되는 오래된 나무가 있었는데, 스승은 칼로 그 나무에서 나무토막 다섯 개를 쪼개내어 절로 돌아오니 그 기간이 엿새였다.

스승은 방안을 깨끗이 청소하고 자리를 깔고 병풍을 치고 화담더러 스승의 등에 엎드리라고 하였다.

그 앞에 탁자를 놓고 품속에서 다섯 개의 나무로 만든 동자를 꺼내 다섯가지 색을 칠한 뒤 탁자 위에다가 늘어놓았다. 푸른 색칠을 한 동자는 동쪽에 놓고 그 나머지도 또한 색에 따라 배열하였다.

그리고 스승은 여의장(지팡이일종)을 짚고 설법하고 기다리는데, 초경쯤 되자 동구밖에서 큰 함성 소리가 나자 푸른색 동자가 먼저 나가 그들과 싸우더니 패하여 돌아왔다.

다음으로 흰색, 붉은색, 검은색 칠 동자들도 차례로 나가서 싸우고 패하고 돌아왔다. 
마지막으로 황색동자가 나가더니 새벽이 되어 승리를 하고 돌아왔다. 
스승이 화담의 손을 잡고 나가보니, 구미호가 죽어 있었다. 

스승이 말하기를 "지난번에 너를 찾아온 손님은 바로 이 여우였느니라. 유소씨(중국 고대의 전설적 성인)시절에 태어나 천지의 조화를 몰래 훔쳐서 온 우주를 휩쓸고 다녔으나 어느 신도 능히 대적하지를 못했다. 저 여우가 먹는 것은 천하의 온 나라에서 품격이 고매한 남자의 생생한 피와 오장이다. 네가 기이한 바탕을 타고 났다는 말을 듣고 잡아먹으려고 와서 살폈으나, 네 몸을 신명이 보호하고 있는 까닭에 너가 액은을 만날 때를 기다렸다가 너를 죽이려고 했던 것이다.

너를 구하자면 반드시 유소씨 이전의 물건을 얻어야만 했단다. 
그것만이 저 여우를 제압할 수 있으니까. 그래서 지난번에 내가 면벽 수행을 하며 정신력으로 사방을 두루 살펴보니, 전날 쪼개온 나무가 태초에 생겨난 것이더구나.

그래 그 나무를 쪼개다가 다섯 방위의 신장을 만들어 그들로 하여금 저 여우와 싸우게 하여 간신히 승리를 했다. 이제부터는 네게 다른 재앙이 없을 게다." 했다. 화담이 한숨 푹 자고 깨어나 보니, 스승은 간 곳이 없었다.

BFGSDGBSDB (1).jpg



공감
twitter facebook
47개(1/3페이지)
한국의 신비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47 박진여 "당신은 전생에 무엇이었을까?" 한스타일 +0 3040 2015.08.01
46 [김영우 전생여행] 전생여행으로 바라본 한국의 미래 한스타일 +0 1881 2015.08.01
45 신통력으로 불을 끈 진묵 대사(震默大師)) 사진 한스타일 +1 1776 2015.07.31
44 신비의 진묵대사 부도탑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0 2098 2015.07.31
43 답글 진묵대사부도 한스타일 +0 1686 2015.07.31
42 정감록의 핵심 예언 한스타일 +0 2989 2015.07.26
41 격암 남사고가 전하는 미륵불 강세소식 한스타일 +0 1636 2015.07.26
40 원효의 아들 설총의 미륵불 강세 예언 한스타일 +0 1433 2015.07.26
>> 화담 서경덕과 구미호 사진 한스타일 +0 866 2015.07.26
38 꿈에 술을 먹고 취한 이민서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0 872 2015.07.25
37 후손인 이항복을 구한 이제현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0 773 2015.07.25
36 장승이 마련해 준 삼백 냥 사진 한스타일 +1 933 2015.07.25
35 탄허스님 한국과 미국은 간태합덕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0 1239 2015.07.25
34 답글 탄허스님의 예언 한스타일 +0 928 2015.08.04
33 탄허스님의 미공개 예언 한스타일 +0 1180 2015.07.25
32 독일에서 만난 신비주의자와의 대화 한스타일 +0 879 2015.07.25
31 용오름의 정체는? 사진 첨부파일 한스타일 +0 938 2015.07.25
30 철새와 조상혼(祖上魂) 사진 한스타일 +0 848 2015.07.25
29 신라오릉 비석에 물방울 (2010) 사진 한스타일 +0 874 2015.07.25
28 한민족이 세계를 주도한다 예언 한스타일 +0 1224 2015.07.25